살렘스 롯 / 'Salem's Lot

작품 감상문 2007.05.11 00:56 posted by 조재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lem's Lot

(1975년 소설)

'Salem's Lot은 스티븐 킹의 두 번째 소설이면서 확실하게 킹으로 하여금 공포의 달인이라는 칭호을 받게 만든 작품이다. 드라큘라를 소재로 만든 피에 굶주린 소설이다.

메인주 살렘즈랏이라는 작은 마을에는 마스턴이라는 사이코살인마가 살다 죽은 텅 빈 집이 있다. 그 집에 발러라는 작자가 이사를 오고, 마을에 골동품가게를 열어 장사를 한다. 그러나 발러는 사람들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그의 대리인 스트레이커가 대외적인 일을 도맡아한다.

그러다 살렘즈랏 마을의 소년이 집을 나갔다 사망하게 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아버지는 관 속의 아들을 보고 오열하지만 밤이 되자 죽은 아들이 창문을 두드리며 아버지를 찾아온다. 날카로운 송곳니를 드러내고서. 그 후로 마을사람들이 하나둘씩 죽어나가고, 그 죽은이들이 밤마다 송곳니를 세우고 살아있는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 반복된다.

마을이 소리없이 황폐해지는 원인을 알아챈 소설가, 공포매니아 소년, 마을의사, 성당신부 네사람은 마스턴하우스로 쳐들어간다. 그러다 결국엔 한명은 폐인이 되어 마을을 떠나고 또 한명은 수십개의 식칼에 찔려 죽는다. 주위의 부모, 연인들도 하나둘 흡혈귀로 변하고... 남은 두명이 드라큘라의 은신처를 찾아낸다. 그렇지만 이런! 벌써 해가 저물고 있지 않은가. 이봐, 두친구. 서두르라구. 해가 지면 드라큘라가 관을 뚫고 나와서 자네들 목을 딸꺼야. 어두워지고 나면 아무리 자네들이 성수와 십자가와 마늘로 무장하고 있다고 해도 그를 못당할껄. 게다가 전부 흡혈귀로 변한 마을 사람들이 떼로 공격해 올 것 아닌가. 서둘러 이친구들아! 그 두사람은 알았다고 하면서 망치와 말뚝을 들고 어두침침한 지하실로 내려가기 시작한다...........

백발노인이었다가 사람들의 피를 빨수록 점점 젊어지는 드라큘라의 분위기가 소설을 압도한다. 게다가 그는 소설에서 3분의 1이 지나도록 모습은 안보이고, 그의 대리인 스트레이커만 설쳐대서 독자를 안달나게 만든다. 팽팽한 긴장이 독자의 눈을 책에서 뗄 수 없게 만든다. 나도 눈을 뗄 수 없어서 할 수 없이 단숨에 다 읽어 버렸다. 그리고 감동.

킹은 그의 문화비평서 Danse Macabre에서 'Salem's Lot이 브램 스토커의 '드라큘라'를 현대적으로 변형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공포소설가 딘 R 쿤츠가 말했듯이 누구나 관, 십자가, 마늘, 음침한 지하실이 나오는 드라큘라 소설을 쓰지만 그저 삼류취급 받고 사라지고  만다. 그러나 킹은 성공을 거두었다. 생생하게 흡혈귀의 공포를 그려냈던 것이다. 드라큘라에게 망가져가는 살렘즈랏 마을주민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줌으로써 독자가 마치 자기 마을 일인것같은 착각마저 불러일으킬 정도이다.

이 소설은 황금가지 출판사에서 <살렘스 롯>이라는 제목으로 번역출간했다.

'Salem's Lot은 텍사스 전기톱 살인사건이라는 영화로 유명한 토비 후퍼 감독에 의해 1979년에 TV미니시리즈로 만들어졌다. 국내 방영 당시의 제목은 <공포의 별장>. 해외에서는 이미 DVD로도 나와있던데, 국내에도 출시되길 기대하고 있다.

또한 'Salem's Lot은 2004년 로브 로우, 키퍼 서덜랜드, 루트거 하우어 등의 유명배우가 참여해서 리메이크되기도 했으며, 국내에 <스티븐 킹의 세일럼즈 롯>이라는 제목으로 DVD 출시되었다.

신고

캐리 / Carrie

작품 감상문 2007.05.11 00:45 posted by 조재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rrie

(1974년 소설)

Carrie는 스티븐 킹의 첫 장편소설이다. 그전까지는 간간이 잡지에 단편을 발표하는 수준이었고, 그저 무명작가에 지나지 않았다. 킹 자신도 자신의 첫 작품이 얼마나 호응을 얻을지 반신반의하고 있었다. 그런데 책이 나오자마자 시키지도 않았는데 사람들이 서점으로 몰려 들어서 Carrie를 사려고 난리를 치는 것이 아닌가. 성공이었다. 무명의 세월동안 가족부양의 책임때문에 고교교사를 하고 있던 킹은 첫 성공을 거둔 이후로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서서 지금까지 베스트셀러 행진을 놓치지 않았고, 미국대중문화를 리드하는 국가대표 베스트셀러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캐리 화이트라는 여고생이 있다. 그녀는 학교에서 집단따돌림(속칭 '왕따' 줄여서 '따')당하는 학생이다. 캐리에게는 누구도 관심을 주지 않는다. 그저 놀림의 대상일 뿐이다. 그녀에게는 성경말씀에 광적인 엄마가 있다. 성경에 벗어나는 행동은 죄악이라면서, 날라리되지 말라고 캐리에게 초라한 옷차림을 강요하고 주님의 벌이라면서 툭하면 옷장 속에 가두어 놓는다. 부부관계를 죄악으로 여기고, 그런 행위로 태어난 캐리를 미워하고 있다. 학교에선 애들한테 시달려, 집에 와선 엄마한테 시달려. 이러니 애가 제대로 클 수 있겠는가. 캐리는 언제나 우울하고 소극적인 성격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어느날 학교체육관 여학생 샤워실에서 캐리는 첫 생리를 하게 된다. 섹스를 죄악시여기는 엄마가 생리에 관해 제대로 알려 주었을리 없다. 캐리는 과다출혈로 죽을 거라고 생각하고 겁에 질린다. 늦게 찾아온 생리 앞에서 어쩔줄 몰라하는 캐리에게 주위에 있던 여학생들은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야유를 퍼붓는다. 캐리는 정신적인 충격을 받고 조퇴를 한다. 그런데 첫 생리와 함께 그녀에게 초능력이 생긴다. 마음먹은 대로 주위의 사물을 움직일 수 있게 된 것이다.

졸업기념 댄스파티는 모든 학생의 꿈이고, 캐리에게도 예외가 아니다. 그러나 어떤 남학생이 선뜻 캐리같은 왕따에게 파트너가 되어주겠는가. 그런데 샤워실에서 야유를 퍼붓던 여학생들 중에 그래도 비교적 착한 여학생이 있었다. 비교적 착한 여학생은 미안한 마음에 교내에서 제일 인기있는 자기 남자친구를 캐리와 댄스파티 파트너가 되게 해준다. 캐리는 하늘을 나는 기분이 된다. 하지만 샤워실사건 주동자로서 정학을 먹은 비교적 나쁜 여학생이 캐리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벼르고 있다. 드디어 댄스파티의 밤은 오고, 캐리는 집에서 재봉틀로 정성껏 만든 드레스를 입고 멋진 파트너와 함께 파티에 참석한다. 그리고 그리고 그리고... 끼야아아아아악~~~ 피의 파티가 벌어진다.

이 소설의 주제는 '밟으면 꿈틀한다'인 것 같다. 왕따를 시키는 학생들이 이 소설을 읽고 반성했으면 좋겠다. 왕따시키다 잘못하면 니가 죽을 수도 있딴 말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 소설과 같은 일이 한 10번정도 실제로 벌어졌으면 좋겠다. 그러면 챙겨주고 도와 주어야 할 약자를 거리낌없이 짓밟아 버리는 왕따가 좀 줄어들지는 않을까?

Carrie는 스티븐 킹의 첫 장편이지만, 무명시절 닦아온 실력을 발휘해서 읽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 파티장에서 시작되는 그 엄청난 광란의 묘사가 압권이다.

사실 이 소설은 세상에 나오지도 못하고 사라질 운명이었다. 스티븐 킹은 Carrie를 집필하면서 답답한 기분이 들었다고 한다. 캐리라는 왕따 캐릭터에게 별로 정이 안가더란다. 점점 글쓰는 것이 지겨워져서 마침내는 원고를 박박 구겨서 휴지통에 던져 버렸다. 그러나 휴지통을 비우던 킹의 아내가 원고를 발견하고 종이를 일일이 다 펴고 담뱃재를 다 털어 내고서 꼼꼼이 읽어본다. 아내는 멋진 소설이 될 것을 예감하고 남편에게 달려가서 원고를 완성시킬 것을 강요한다. (미저리냐?) 킹은 아내에게서 여학생의 심리 등을 조언받아서 휴지통 속에 들어갔던 원고를 완성시키게 되고, 그것이 세상에 출판되어 빛을 보게된 것이 그의 출세작 Carrie가 된 것이다. Carrie의 성공을 지켜 보면서 킹의 아내는 이런 말을 하지 않았을까?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에요.

소설 Carrie는 국내에 <캐리>라는 제목으로 황금가지 출판사와 한진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소설의 성공에 힘입어 Carrie는 드레스 투 킬, 언터처블, 미션 임파서블로 유명한 브라이언 드 팔머 감독에 의해 영화로도 만들어져 역시 성공을 거둔다. 동네 비디오가게에 가면 공포영화코너에 있을 것이니 빌려보는 것을 강추천! (근데 우리 동네가게엔 없네. 그래서 난 못봤다.)

덧붙여 <캐리>는 2002년에 TV영화로 리메이크 되기도 했다. 방송국에서는 이 리메이크 영화가 성공하면 TV시리즈로 만들려는 계획(캐리가 이 마을 저 마을 떠돌아다니며 모험을 한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었으나, 결정적으로 이 TV영화 <캐리>는 혹평과 함께 침몰하고 말았다.

신고

2006년 하반기 뉴스

뉴스 2007.05.11 00:26 posted by 조재형
 

2006. 12. 22.

☞ 킹의 단편소설들로 만든 만화책 <Secretary of Dreams>가 미국에서 출간되었는 데요, 이 만화책의 제2권이 제작 중입니다.

만화책 제2권에 수록될 킹의 단편소설 6편은 다음과 같습니다.

 

♣ 원숭이(The Monkey)

♣ 회색 물질(Gray Matter)

♣ 노나(Nona)

♣ 딸기봄(Strawberry Spring)

♣ 도로를 위해 한잔(One for the Road)

♣ In the Deathroom

 

2006. 12. 21.

☞ 미국에서 2007년 2월 마블 코믹스를 통해 출간되는 다크 타워 만화책의 공식사이트가 개설되었습니다.

이 사이트에서는 2월에 개최되는 뉴욕 코믹 컨벤션에 킹이 참석할 것이라고 알리고 있습니다.

 

다크 타워 만화책의 동영상 예고편을 감상해 보세요.

 

USA Today에 다크 타워 만화책 출간에 관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서 킹은 아마도 다크 타워 소설이 결코 영화로 만들어질 것 같지 않기 때문에 이번 만화 출간이 소설의 가장 마지막 변신이 될 거라고 말합니다.

킹은 만화화 프로젝트에서 마블 코믹스의 전문가들과 함께 공동작업했는데, 만화로 나온 결과물이 마냥 다 좋은 것만은 아니지만, 공동작업임을 감안할 때 결과물의 상당히 많은 부분을 좋아한다고 밝혔습니다.

마블 코믹스에서는 7권짜리로 기획된 다크 타워 만화의 제1권(48쪽, 3.99달러)을 수십만 부 인쇄해서, 신년 만화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 계획입니다(7권 전부를 합친 양장본 만화책은 2007년 가을에 출간 예정).

킹은 어린 시절부터 만화를 즐겨보았고 만화는 킹의 소설에 강력한 영향력을 끼쳤다면서, 특히 <살렘스 롯>과 <스탠드>를 예로 들었습니다.

배트맨이 좋으냐 슈퍼맨이 좋으냐는 질문에 킹이 답합니다. "당연히 배트맨이지. 슈퍼맨은 너무나 우라지게 완벽했어."

 

USA Today에서는 다크 타워 만화책에 관한 질문답변 기사를 마련하기도 했습니다.

킹은 만화책의 이야기 전개과정을 정하는데 깊숙히 관여했고, 이야기가 총잡이 롤랜드의 젊은 시절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 외에는 마블 코믹스의 전문가들한테 많은 재량권을 주었습니다.

 

위 기사들에 나온 다크 타워 만화의 이미지 3개를 구경해 보세요.

[이미지 1]  [이미지 2]  [이미지 3]

 

마블 코믹스에서 제작한 다크 타워 만화책 홍보물품들을 구경해 보세요. 설정자료집, 포스터, 출간예정작 소개 책자, 홍보용 우편엽서입니다.

 

다크 타워 만화책 제2권의 표지를 구경해 보세요.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신고

2006년 상반기 뉴스

뉴스 2007.05.11 00:02 posted by 조재형
 

2006. 6. 28.

☞ 스티븐 킹의 아내 태비사 킹이 <Candles Burning>이란 소설을 출간했습니다(마이클 맥도웰과 공저).

태비사 킹의 사이트도 있는데, 이 사이트의 작가 약력 메뉴를 클릭하면 그녀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남편 스티븐은 스티븐 킹 공식사이트의 이메일 소식지를 통해 아내의 책을 홍보했습니다.

태비사 킹(제 아내)과 고인이 된 마이클 맥도웰("비틀 주스"의 창조자이며 제 원작영화 "Thinner"의 각본가)이 멋지게 공저한 소설 <Candles Burning>이 현재 서점에서 구입 가능합니다. 이 책이 여러분의 여름 음료수에 얼음을 선사할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설령 이 여성 작가가 제 아내가 아니었다고 한들 마찬가지로 여러분께 이 책의 짜릿함을 이야기했을 것입니다!

 

스티븐 킹

 

2006. 6. 18.

☞ 인터넷 서점 아마존에 스콧 스미스의 소설 <The Ruins>에 대한 스티븐 킹의 리뷰가 올라왔습니다.

킹은 스콧 스미스가 올여름에 소설 <The Ruins>를 출간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놀러 나갔던 자식이 밤 늦게 무사히 돌아왔을 때 느끼는 반가운 안도감과 분노를 동시에 느꼈다고 합니다. 엄청난 걸작 <심플 플랜>을 데뷔작으로 선보였던 재능 있는 스콧 스미스가 12년 만에 두 번째 소설을 출간하는 것이라서요. 킹은 <The Ruins>가 품위를 따지는 비평가들한테는 좋은 평을 못 받겠지만, 정글에서 벌어지는 서스펜스와 공포가 쉴새없이 몰아치는 멋진 소설이라고 평합니다. 그리고 스콧 스미스한테 다음 세 번째 작품은 이번처럼 오랫동안 기다리게 하지 말라고 희망을 피력합니다.

 

2006. 6  14.

☞ 미국에서 6월 14일은 "국기의 날(Flag day)"로서, 1977년에 성조기를 처음으로 미국 국기로 제정한 것을 기리는 날입니다.

킹이 자신의 공식사이트에 6월 14로 올린 짧은 글에서 국기의 날을 가지고 농담을 했습니다.

스티븐의 작은 메시지

<스탠드> 독자 여러분 모두가 플랙의 날(Flagg day)을 경축하시기를 희망합니다!

이것은  킹의 소설 <스탠드(The Stand)>에 나오는 악역 랜달 플랙(Randall Flagg)의 이름을 가지고 농담을 한 것입니다.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신고

2005년 하반기 뉴스

뉴스 2007.05.10 23:49 posted by 조재형
 

2005. 12. 29.

☞ 2006년 1월 미국 출간예정인 스티븐 킹 신작소설 <Cell>의 펼친 표지를 구경해 보세요.

미국판에 들어가는 작가 사진도 구경해 보세요.

 

<Cell>의 영국판 표지 시안을 구경해 보세요.

 

2005. 12. 28.

☞ 뉴욕 타임스 신문에 킹이 독자투고를 했습니다.

독자투고에서 킹은 뉴욕 타임스에 실렸던 작가 D. H. 로렌스 연구서적의 리뷰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리뷰어가 로렌스의 작품을 제대로 읽어보지도 않고, 그저 로렌스에 관한 연구서적만으로 작가의 모든 것을 이해한 것 마냥 착각하고 있다는 불만입니다.

그러면서 킹은 리뷰어가 로렌스의 시 "무지개"를 읽어보아야 한다면서, 로렌스를 섹스소설 작가로만 보는 편견에서 벗어나라고 촉구합니다.

 

2005. 12. 27.

☞ 일본 新潮文庫 출판사에서 킹의 다크 타워 2탄 <The Drawing of the Three>를 번역출간했습니다.

일본어판의 제목은 <운명의 세 사람(運命の三人)>입니다.

일본어판 표지를 구경해 보세요.

 

그런데 일본어판 표지에 붙은 띠지를 보면 놀라운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킹의 다크 타워 시리즈는 양장본마다 각각 유명한 일러스트레이터들이 화려한 칼라 삽화들을 그려왔습니다.

일본어판 다크 타워 시리즈에도 미국판에 실렸던 칼라 삽화들이 그대로 실려있다고 합니다.

일본의 스티븐 킹 팬들이 무척 부럽네요.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