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킹이 말하는 짜증나서 좋은 광고

뉴스 2010. 7. 2. 01:25 posted by 조재형

☞ 잡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 스티븐 킹의 칼럼 "The Most Obnoxious TV Commercial. Ever."가 실렸습니다.

이 칼럼에서 킹은 보는 이에게 짜증을 유발시키는 광고를 찬양합니다.

고등학교 졸업반 시절, 킹은 직업 적성검사를 받았습니다.
지도교사는 킹에게 광고계쪽이 적성에 맞다고 알려주었습니다.

그 후 킹은 광고계에서 일한 적이 없지만, 적성검사 결과가 아주 틀린 것은 아니었습니다.
킹은 항상 TV 광고 애호가였으니까요.

잘 만든 광고도 좋지만, 킹이 정말로 좋아하는 것은 짜증나는 광고입니다.
짜증을 더 많이 유발시킬수록 더 좋아합니다.
우표를 수집하듯 킹은 짜증나는 광고를 수집합니다.

사람을 미칠듯이 짜증나게 하는 광고야말로 실제로 상품을 팔리게 하는 광고이며, 스티븐 킹이 감탄해마지않는 광고입니다.

스티븐 킹이 보기에, 이제까지 가장 짜증을 유발시키는 광고는 "슈디니(ShoeDini)" 광고입니다.

완벽하게 짜증나는 광고라면 아무짝에도 쓸모없어 보이는 상품이라도 소비자에게 팔수있어야만하고, 슈디니 광고는 이런 면을 훌륭하게 만족시킵니다.

슈디니는 구둣주걱입니다.
긴 손잡이가 달린 구둣주걱.
노약자가 허리를 굽히지 않고도 편하게 구두를 신고 벗게 해주는 구둣주걱이라고 광고합니다.

구둣주걱은 구두 파는 가게에 가면 공짜로 주는 거잖아?
맞아... 하지만 슈디니 광고를 보고 나니... 막대기가 달린 구둣주걱, 좀 짱인듯!

슈디니 광고에서 가장 좋은 것은 코미디언 길버트 고트프리드의 나레이션입니다.
미국에 사는 어느 누구도 길버트 고트프리드의 쮜어짜는듯한 독특한 목소리를 낼 수 없습니다.
전우주를 통털어 유일무이한 목소리일 것입니다.
그는 미국의 국보, 아니, 미국의 비밀병기라 할만합니다.

슈디니 광고가 진행되는 동안 그의 목소리를 듣고 있으면 뇌세포가 파괴되는 것 같은 기분을 실감나게 느낄 수 있습니다.
길버트 고트프리드가 제2차 세계대전 때 활약했다면, 히틀러가 1942년에 항복하고 말았을 것입니다.

광고에서 나오는 길버트 고트프리드의 목소리는 상품판매의 수준을 초월합니다.
그의 목소리는 TV 시청자를 꼼짝못하게 하는 전면적인 기습공격입니다.

스티븐 킹은 말합니다.
우리 모두가 슈디니를 구입한다면, 이에 감동한 길버트 고트프리드가 핵무기 감축운동에 나설 수도 있지 않으려나?

아래는 슈디니 광고 영상입니다.

  1. Commented by uto at 2010.07.04 21:03

    푸하~최고입니다.

  2. Commented by 검은옷의살인마 at 2010.07.06 22:44

    저 아저씨 목소리가 참... 째지는군요..ㅋㅋㅋ.. 찢어지는 듯한 목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