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즈 매더 / Rose Madder

작품 감상문 2007. 5. 11. 22:57 posted by 조재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Rose Madder

(1995년 소설)

로즈 다니엘스는 13년동안 가정주부로 살아온 여성이다. 그녀에게는 마약범죄를 소탕해서 사회적으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경찰남편이 있다.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켜주는 유능한 경찰. 하지만 로즈의 남편은 변태경찰이었다. 집에서는 로즈를 폭행하고 변태적 성행위를 강요했다. 그 행위란 것은... (여린 감성의 소유자인 나로서는 차마 그 행위를 쓸 수가 없다. 키보드를 누르고 있는 손가락이 파르르 떨려온다.) 로즈는 13년동안 차마 말 못할 차마 글로 표현 못할 차마 홈페이지에도 못올릴 성폭력에 시달려왔다. 그러는 와중에 변태경찰의 폭력으로 아기까지 유산하게 된다. 어느날 남편이 출근하고 없는 텅빈 방안에서 로즈는 침대시트에 묻어 있는 자신의 핏자국을 보고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다. 그리고 남편의 신용카드를 훔쳐서 가출한다.

로즈는 카드로 돈을 인출해서 고속버스를 타고 멀리 떠나간다. 낯선 곳에 내린 그녀는 학대받는 여성을 위한 피난처에서 잠시 생활하다 직업을 갖게 되고 아파트에 살게 된다. 결혼반지를 팔러 갔던 전당포에서 로즈는 '로즈 매더'라는 이름이 붙은 그림을 반지와 바꿔서 집에 가져와서는 벽에 걸어둔다. 그림에는 고대의 부서진 신전 같은 데서 한 여인이 등을 돌린채 서있다. (왜? 앞모습에 자신 없어서?) 그러다 로즈는 어느날 밤 잠에서 깼다가 그만 그림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리고 부서진 신전 지하미로에서 소머리를 한 미노타우루스 괴물과 만나게 된다. 가까스로 그림에서 빠져 나온 로즈는 그 위험한 그림을 벽장 속에  집어 넣는다.

한편 능력을 인정받아 승진까지 한 변태경찰은 13년간 노예처럼 부려먹던 여자가 배신을 하자 참을 수가 없다. 경찰 특유의 수완을 발휘해서 로즈가 도망간 곳을 알아내고, 학대받는 여성을 위한 피난처가 유원지에서 주최하는 행사에 그녀가 나타날 것이라는 것을 알아낸다. 행사날, 로즈는 멋도 모르고 유원지로 향하고, 변태경찰은 머리를 빡빡 밀고 휠체어에 앉아서 변장한 채로 그녀를 기다린다. 그리고...

변태경찰이 로즈에게 한 발자국 한 발자국 가까이 추적하는 과정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소설이다. 스티븐 킹은 학대받는 여성의 심리를 묘사하는 작품들을 몇 작품 써왔는데, 로즈 매더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고 하겠다. 이 소설을 읽고 나면 결혼 배우자를 선택할 때 무척 신중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결혼생활이 불행해질 수도 있을 뿐만 아니라 도망이라도 가면 머리를 빡빡 밀고 쫓아올 수도 있으니까.

이 소설은 고려원 출판사에서 <로즈 매더>라는 제목으로 번역출간 하였다. 현재는 시중에서 구하기가 어려운데 다시 복간되었으면 좋겠다.

p.s. 2016년 미스터리 맨션 출판사에서 "로즈 매더"라는 제목으로 전자책을 출간하였다.

  1. Commented by 오윤금 at 2007.06.16 14:00

    오래전에 읽어서 그런지 내용이 가물가물 하네요...
    가끔 스티븐 킹의 소설을 읽고있자면...
    여성의 심리를 어찌 이리 잘 알까...
    하는 호기심이 모락모락 피어나죠...
    <돌로레스 클레이본>을 보면서 진짜로 궁금해져서 물어보고 싶을 정도였답니다...<로즈 매더>도 그런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인 것 같습니다..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7.06.16 22:41 신고

      스티븐 킹이 우스갯소리로 "로즈 매더", "돌로레스 클레이본", "제럴드의 게임"을 합쳐 레이디(Lady) 3부작이라고 부르더군요. ^^

  2. Commented by 이준 at 2007.07.09 11:28

    1. 고려원 번역판은 다크타워 연관부분은 잘랐습니다.(아마도 번역하시는 분이 그 연관성을 모르니까 그냥 잘랐죠. -러드시에 대한 언급이 나와주지요)

    2. 사실 데스퍼레이션에서도 이 작품 연관이 있습니다.-그 여성운동가의 죽음 스토리가 나오지요. 로즈가 보는 책이 "미저리" 시리즈이고 로즈가 취직한 곳이 폴 셀던(미저리의 주인공)의 작품 오디오 북 더빙하는 곳이지요

    3. 로즈가 마지막에 겪는 시간의 패러독스는 다크타워 시리즈 초반부의 제이크의 그걸 연상시킵니다.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7.07.09 22:40 신고

      스티븐 킹이 자신의 작품 중에서 가장 적게 팔린 작품이 "로즈 매더"일 거라고 말한 적이 있더라구요.
      저는 무척 재미있게 읽은 작품인데 말이죠. ^^;

  3. Commented by BlogIcon 하이바라 at 2007.08.07 23:57

    저의 책하고는 표지가 다르군요....읽기 전에는 표지의 그림이 뭘 의미하는지 몰랐었죠. 스티븐킹은 인간심리를 완전 꿰뚫고 있는듯.

  4. Commented by BlogIcon 욱일승천 at 2009.01.01 17:53

    학교 도서관에서 스티븐 킹으로 검색하다가 발견한 책이네요.

    빛바래고 너덜너덜해진 책이라 다른 소설 빌리려다가 왠지 사람들이

    많이 읽었을 듯 싶어서 빌려서 읽었는대 참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뛰어난 심리 묘사와 사건 전개 그리고 여자의 복수를 도와주는 악마의 존재의

    등장 묘사 등. 소설을 쓰면 이렇게 써야 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이후 스티

    븐 킹을 따라 상상력과 스토리 메이킹 실력을 기르기로 마음먹었네요.

    열심히 상상하다 보면 좋은 소재가 나올 것 같습니다만 아뭏든 스티븐 킹은

    최고의 공포 환상 스토리텔러임이 분명합니다. ^^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9.01.01 23:51

      "로즈 매더"를 읽으셨다니 무척 반갑네요. ^^;;
      이 책을 읽은 사람이 별로 없는 것 같거든요.
      "로즈 매더"로 인해 스티븐 킹에 대한 관심이 깊어지셨다니 짱입니다요~~ ^^

  5. Commented by 신사적 at 2009.09.11 16:45

    어렵게 구해서 지금 읽고 있어요.

  6. Commented by 검은옷의 살인마 at 2010.07.30 16:59

    로즈가 당한 그 변태적 성행위란 것은 인터넷에서 읽을 수 있는 모든 야설들에서 나오는 추잡한 행위란 행위들은 다 섞어 놓은 행위이겠죠?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10.07.30 23:50

      그렇게 극단적인 내용은 아닙니다.

    • Commented by 검은옷의 살인마 at 2010.08.01 22:31

      그렇게 극단적이진 않다고요? 그럼... 왜 감상문에는 '차마 쓸 수가 없다'고 해 놓으셨는지...?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10.08.01 23:31

      구체적으로 써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쓰지 않았습니다.
      "~차마 쓸 수가 없다 ~파르르 떨려온다"고 한 것은 농담조로 쓴 표현입니다.

    • Commented by 검은옷의 살인마 at 2010.08.02 15:15

      하긴, 구체적으로 쓸 필요는 없죠. 여긴 스티븐 킹 팬싸이트지, 포르노 블로그가 아니니까요.

  7. Commented by 포스트 데이빗 at 2022.07.20 13:53

    어렵지 않게 구해서 읽었습니다. 쫓고 쫓는 장면들이 많아서 긴장감을 유지하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결말 이후의 내용들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22.07.24 21:50

      미궁 속에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재미있게 읽었던 작품입니다.
      그리스 신화의 내용을 소설에 끌어와서 잘 살린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