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 / It

작품 감상문 2007. 5. 11. 02:22 posted by 조재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1986년 소설)
 

내가 최초로 읽은 스티븐 킹의 소설이다. 학창시절, 영어독해력을 키우려면 영문소설을 읽어야 된다는 잡지기사를 읽고서, 교보문서 원서매장에서 산 책이다. 많고 많은 책들 중 하필 이 책을 고른 이유는 같은 값인데도 이 책이 다른 책들보다 엄청 더 두꺼웠기 때문이다. 같은 값이면 두꺼운 쪽이 더 이익이라는 얄팍한 생각에 덥썩 집어들고 말았다. 무려 1093페이지나 되는 It을 사전 찾아가며 더듬더듬거리면서 무려 6개월만에 다 읽었다. 엄두가 안나서 그냥 모셔두고 있었던 기간까지 합치면 1년 정도 된다. 하지만 고생끝에 낙이던가. 다 읽고나니 묵직한 감동이 밀려오면서 스티븐 킹이라는 작가의 팬이 되버리고 말았다. 맨끝부분 남편과 아내가 자전거타는 장면은 지금 생각해도 참 멋지다.

그리고 It은 스티븐 킹에게도 의미있는 작품이다. 그전까지는 단순히 다른 작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한 명의 인기작가였지만, 이 작품이 공전의 히트를 치면서 명실공히 미국 대중문학을 리드하는 국가대표 베스트셀러 작가로 올라서게 된다.

어느 비오는 날, 빗물에 떠내려가는 종이배를 뒤쫓아가는 어린아이가 하수구에서 삐에로를 만나는 장면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소설의 배경은 메인주 '데리'라는 도시. 다른 지역에 비해 살인사건발생률(특히, 어린이 살인사건)이 높은 우범지역이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27년을 주기로 살인사건 발생이 늘어난다. 1958년 이 마을에는 7명의 아이들로 구성된 '패배자들'이라는 모임이 있었다. 말더듬이, 뚱보, 학대받는 소녀, 흑인, 유태인, 마마보이, 안경잡이. 모두 다른 아이들로부터 따돌림당하는 아이들이었다. 이 '패배자들'은 27년마다 마을에서 학살이 벌어졌다는 것을 단서로 데리를 피로 물들이고 아이들을 잡아가는 존재에 대해 알게 된다. 그 놈(It)은 페니와이즈라는 삐에로 모습을 한 악령인데, 데리시의 하수구에 살면서 사람들의 마음을 읽고 그 사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을 눈앞에 나타나게 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패배자들은 하수구로 들어가 그 놈을 물리친다.

그러나 거기서 얘기가 끝나면 1093페이지가 나오지 않는다. 아이들은 자라서 뿔뿔이 흩어졌고, 1985년 페니와이즈의 부활을 계기로 다시 데리로 돌아오게 된다. 그리고 또다시 잊고 싶은 과거의 공포가 되살아난다. 그들은 다시 데리시의 하수도로 들어간다. 하수도에서는 과거와 현재의 공포가 뒤얽힌 처절한 사투가.....

소설은 1958년과 1985년을 번갈아 가면서 보여준다. 그래서 끝부분 하수구에서의 결투장면도 어린시절과 성인시절을 박진감있게 왔다갔다한다.(좀 어지러울지도...)

It은 1990년 TV 미니시리즈로 만들어졌는데, 원작소설의 분위기를 상당히 절묘하게 재현해 놓았다. 이 미니시리즈는 국내에 "피의 피에로"라는 제목으로 비디오 출시되었고, "피의 삐에로"라는 제목으로 DVD가 출시되었다.

소설 "It"은 내게 책읽기의 즐거움을 일깨워준 작품이다. 언제 시간내서 다시 한번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소설은 번역판이 출간되어 있다. "그것", "신들린 도시", "악몽록", "잇"이라는 여러가지 제목으로 출간되어 있는데, 권수가 좀 많아서 경제적으로 부담이 되겠지만 일단 읽고나면 뿌듯해질 것이다. 국내의 스티븐 킹 팬 대다수는 "It" 번역판을 읽고서 비로소 킹의 팬이 된 경우가 많은데 그만큼 흡인력있는 대단한 소설이다. 많은 사람들은 이 소설이 스티븐 킹 문학의 정점에 서있는 작품이라고들 하는데 그런 호칭이 전혀 부끄럽지 않은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1. Commented by 오윤금 at 2007.06.16 14:17

    오래전에 번역출판되었던 <IT>을 친구에게 빌려주었다가 바로 친구가 반납했습니다...이유는...너무 무서워서 읽을 수가 없다는 것이였죠...-_-;;
    제 개인적으로 스티븐 킹의 작품중에서 최고로 꼽는 작품입니다...
    엄청난 분량이지만 읽고 또 읽어도 소름끼치는 작품...

  2. Commented by 아키나짱 at 2008.03.05 10:38

    밤새가면서 읽은 기억이 나네요. 페이지 넘기는 게 차마 아까울 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빨리 다음 얘기를 알고 싶은 호기심과 남는 페이지가 점점 줄어든다는 안타까움이 읽는 내내 저를 사로잡았지요...저도 기회가 되면 다시 읽어봐야겠습니다. 그 전에 스탠드...

  3. Commented by conpiacere at 2008.08.25 22:39

    예전에 사놓았던 책(황금가지)을 방금 끝냈는데,
    재미는 있었지만.. 잘못 읽어서인지 묵직한 감동이 잘 안오네요
    가장 어색했던건 아이들이 IT을 하는 장면... --;;;;

    IT을 다 읽었고, 이제 the Stand를 볼 예정인데...
    팬들이 가장 좋다고 꼽는 두 작품을 없애고 나면
    좀 허전할 것 같습니다
    (페이퍼백에다 깨알같은 글씨가 가득한걸 보니 쉽사리 끝날것 같지는 않아 다행이죠)

    좋은 작품 많이 번역해주세요.. ^^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8.08.26 00:06

      팬들이 가장 좋다고 꼽는 두 작품을 읽고 난 후에도 스티븐 킹한테는 멋진 작품이 무척 많지요.

      앞으로도 킹의 작품을 많이 많이 사랑해주세요. ^^

  4. Commented by 검은옷의살인마 at 2010.09.28 22:17

    그러니까 조재형님께서는 이 소설을 읽고 나서 스티븐 킹에 푹 빠지게 되셨다, 이거군요? 저도 언젠가 한번 읽어 보고 싶은데, 분량이 겁나서요. 무려 3권짜리로 번역되어 나왔잖습니까...

  5. Commented by 조커와이즈 at 2011.03.08 17:25

    개인적으로 <그것>이 진짜 대박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라사와 나오키의 <20세기 소년>이 이 소설을 모티브로 두고 있는 것 같더라구요. 절대악에 맞서서 다시 모인 어린 시절의 친구들의 이야기니까요. ㅋㅋ 학교 도서관에서 빌렸는데 나중에 한 번 꼭 '구입해서' 읽어보고 싶습니다.

  6. Commented by 모니카 at 2012.07.20 13:29

    저도 It가 최초로 읽은 스티븐 킹의 소설이었어요! ㅎㅎ 전 초등학교 6학년 때쯤 원서로 읽었었는데 (사촌언니 집에 꽂아있었음) 읽고나선 이미 스티븐 킹의 팬이 되었었죠.. 특히 기억나는 부분은 책의 첫 부분이었어요.. 비는 부슬부슬 내리고 등장인물 중에 누군가가 피아노 치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게 그렇게 인상적이더라구요.. 정말 맛있게 읽은 책.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12.07.21 22:57

      저는 IT을 대학시절에 읽었는데, 모니카님은 초등학교 때 읽으셨다니 그 두꺼운 책을 읽으신 소감이 참 강렬하셨을 것 같습니다~!

  7. Commented by 한서웅 at 2015.09.08 17:12

    <IT>는 다 좋은데 결말 부분이 약간 마음에 안 들더군요. 스티븐 킹 식이 아니라서 그렇기도 하고요..

  8. Commented by BlogIcon happydeath at 2016.02.15 04:45 신고

    거의 10년이 지나서야 이런 블로그가 있는걸 알았다니 오호라! ㅜㅜ 잘 보고 있습니다.

  9. Commented by 미스윤희버스 at 2016.02.15 21:04

    전 킹 아저씨 팬이 된지 몇 년 안돼서 황금가지 출판본으로 대부분의 작품을 접했는데 잇은 그 특유의 으스스한 분위기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이 일품이라고 생각했어요 하여튼 글재주로는 진짜 난 사람이다 싶은게... 2권까지는 되게 재밌었는데 3권에서는 사알짝 쳐지는(삐에로가 거북이 되고선 개인적으론 별로 안 무셔버서;;) 느낌도 들었지만... 한동안 빠져가지고 시시했던 TV용 영화도 찾아보곤 했던 기억 납니다^_^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14.04.20 22:07 신고

      저도 읽으면서 페니와이즈의 엄청난 존재감에 압도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에게 스티븐 킹 아저씨의 위대함을 일깨워준 뜻깊은 작품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