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킹 부부가 군인들의 휴가를 돕다

뉴스 2009. 12. 15. 23:13 posted by 조재형

☞ 메인 주 방위군 소속 군인 150명은 내년 1월 아프가니스탄 파병을 앞두고 인디애나 주에서 훈련을 받고 있었습니다.

메인 주의 군인 및 군인 가족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에서는 150명의 군인이 크리스마스 휴가를 메인 주에서 가족과 지내게 해주고 싶었지만, 버스를 이용해 군인들을 인디애나 주에서 메인 주로 왕복 수송하는 비용이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이 단체는 스티븐 킹 부부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스티븐 킹 부부는 흔쾌히 비용을 기부했습니다.

킹 부부는 당초 13,000달러를 기부하려고 했는데, 스티븐 킹은 메인 주 군인들과 관련된 일에 불행의 숫자 13이 따라붙는게 싫었습니다.

그래서 킹 부부가 12,999달러를 기부하고, 킹의 비서가 1달러를 기부해서 예정된 금액을 맞추었습니다.

인디애나 주에서 메인 주까지 버스로 이동하려면 15시간 이상이 걸린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Commented by BlogIcon 프뢰 at 2009.12.18 00:26

    어.. 오른쪽 사진이 스티븐킹인가요?
    전 무지하게 뚱뚱한 사진으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젠틀한 포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