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Night Shift

(1978년 단편소설집)

Night Shift는 킹의 첫 단편소설 모음집이다. 그래서 킹의 현재작품들에서 보여지는 뭐랄까 인간과 인생의 불안정성같은 심오한 스토리대신 젊은 나이답게 심플하고 직접적인 스토리가 주를 이룬다. 각 단편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마을주민들에게 평판이 안좋은 집을 물려받아 살게된 남자의 오싹오싹 공포체험.

2) 평소에 사람손길이 닿지 않는 공장지하를 청소하게 된 사람들의 체험! 삶의 현장.

3) 치료불가능한 전염병 앞에서 한가로이 세상의 종말을 기다리는 사람들.

4) 손바닥에 눈들이 생겨난 남자의 우스꽝스러운 모습. 그러나 우습지 않은 스토리전개.

5) 과거의 약초와 현대의 제약회사가 만나면 괴물이 탄생한다. 세탁공장에서.

6) 술을 너무 좋아하다간 고양이를 잡아먹게 될지도 모른다. 총을 맞아도 죽지 않고 그냥 몸이 둘로 나누어질지도 모른다. 그런 사람을 '인간이 아니다'라고 부른다.

7) 장난감병정을 가지고 놀던 때가 있었지. 이제 어른이 되고 보니 장난감과 다투기도 한다.

8) 자동차는 참 답답할 것이다. 사람들이 핸들 꺽는대로만 움직여야 하니까.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른 트럭들이 자기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빵빵~

9) 어른이 되어서 어릴때 자기를 괴롭히던 애들을 만나면 어떤 기분일까? 그 애들이 하나도 변치 않았다면? 얼굴도, 키도, 하는 짓도.

10) 봄에 안개가 자욱하게 서리면 일이 벌어진다. 물론 별로 좋은 일은 아니다.

11) 베란다에서 시작해 벽에 박힌 벽돌을 발판삼아 아파트 건물둘레를 한바퀴 죽 돌아보려거든 비둘기를 조심하십시오. 아파트 안은 사람사는 데지만, 아파트 밖은 비둘기파 구역이거든요.

12) 담배를 끊을 수 있는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 앗, 당신은 누구시죠? 네? 담배는 내 와이프한테 나쁘다구요? 그렇긴하죠, 담배연기때문에. 네? 아니 그게 아니라 내가 담배피면 당신이 내 아내를 나쁘게 한다구요? 뭐야 당신!

13) 전 여자들이 원하는 걸 미리 알 수 있답니다. 척척 알아서 해주죠. 그런데도 여자들은 절 싫다네요. 역시 사랑은 쉬운 게 아냐.

14) 옥수수밭에는 옥수수의 신이 살고 있다. 강냉이를 만드는 신일까?

15) 어린 시절의 추억이 어른이 되어서는 아픔으로 남는 때가 있다. 죽고 싶을때.

16) 누군가 그랬다. 꽃을 사랑하는 사람치고 나쁜 사람 없다고. 스티븐 킹은 그 말을 안 믿는 것 같다.

17) 살렘즈랏은 흡혈귀 마을이다. 어느 눈오는 날, 하필 그 곳에 고립돼 버린 사람들을 구하러 용감한 사람들이 나선다. 차라리 119에 도움을 요청하는 게 현명하지 않을까?

18) 사랑하는 사람이 짐이 된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미련없이 짐을 내려놓아야 하나? 언제까지나 대책없이 짐을 지고 있어야 하나? 그 짐이 자기 어머니라면?

위의 18편이 Night Shift에 수록된 것이다. 책을 읽지 않은 사람들은 위의 내용이 아마 뭐가 뭔지 몰라서 불만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도 단편인데 조금만 얘기해도 스토리가 너무 뻔하게 드러나지 않겠는가? 나중에 작품을 대할 사람들을 위해서 여지를 남겨둔 것이니 이해바랍니다.

이 단편들 중 15번 소설은 공포소설이 절대 아니다. 그렇지만 너무 좋다. 당신도 언젠가 한번 꼭 읽을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 제목은 'The Last Rung on the Ladder'이다. Night Shift에는 미국 하드보일드 소설의 거장 존 D 맥도널드(트래비스 맥기 시리즈, 케이프 피어 등으로 유명)가 쓴 서문이 실려 있다. 그는 15번 소설을 Night Shift에 실린 단편들 중 보석같은 작품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단편집 Night Shift는 국내에 <스티븐 킹 단편집>이라는 제목으로 황금가지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위의 단편들 중에는 영화화 된 것도 있다. 동네 비디오가게에 가면 있을 것 같다고 확신할 수 있는 것은 '옥수수밭의 아이들(14번)'과 '스티븐 킹의 컴백(9번)'이다. 그 나머지 단편에 대해서는 심증은 가는데 확증이 없다.

위의 단편 중 <금연 주식회사>와 <벼랑>에다 에피소드 하나를 더 붙여 스티븐 킹은 <캣츠 아이(Cat's Eye)>라는 영화의 각본을 썼다. 이 영화는 국내에 비디오와 DVD로 출시되었다. 여배우 드류 베리모어의 깜직한 어린 시절을 볼 수 있는 아기자기한 영화이니 꼭 찾아보기를 추천한다.

  1. Commented by 오윤금 at 2007.06.16 13:51

    그 문제의 15번 소설을 읽고 울었었군여...-_-
    상당히 슬펐습니다...
    2번 소설도 영화로 만들어졌구여...
    5번 소설은 <맹글러>라구 해서 영화로 나와있답니다...
    <나이트메어>에서 프레디로 열연했던 그 배우가 나온다죠~^^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7.06.16 22:33 신고

      이 감상문은 홈페이지 만들 때 내용을 채워 넣을려고 날림으로 썼던 것이라 볼 때마다 항상 미안한 감정이 듭니다. -_-;;

  2. Commented by 이준 at 2007.07.09 11:18

    1. 7번은 최근에 나온 TV용 미니시리즈에서 극화되었답니다. (이 미니시리즈는 대부분 스티븐킹의 Nightmare & Dreamscape를 원작으로 했는데 7번작만은 유일하게 원작을 여기에 두고 있지요.)

    2. 7번단편은 90년대 한창 유행인 저작권 무시한 작가 모음 단편집에서 첨 봤지요. 번역이 날라다닙니다. 마지막에 나오는 설명서가 "특별상품"이라는 네글자로 번역됩니다. -_-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7.07.09 22:35 신고

      킹의 단편 "전쟁터"를 다룬 에피소드에는 윌리엄 허트가 나왔다던데, 평이 꽤 좋더라구요.
      보고 싶습니다. -_-;;

  3. Commented by 이준 at 2007.07.30 19:37

    "전쟁터" TV판을 봤지요

    1. 원작의 마지막 장면의 그 깜짝 반전은 있습니다. -_-;;;

    2. 그런데 명절 서비스가 아니라 그냥 뒤에 붙여 놨지요. -_-;;

    3. 군인들은 꽤 "군바리" 티가 납니다. (무려 졸다가 고참에게 혼나는 장면도 나옵니다 -_-;;) 원작에 없는 람보가 나옵니다.

    4. 앞 장면은 대부분 주인공이 그 장난감 회사 회장을 암살하는 스토리입니다. 일류 킬러인데 나중에는 어이 없이 죽지요. 그 "람보" 를 처단하는게 진짜 눈에 습기가 찹니다. (그리고 허무한 원작 결말)

    5., 전쟁터는 소시적에 해적 단편집(킹의 그것이 아니라 여기 저기 아무 작품이나 끌어모은)에서 스티븐 킹편~이라고 해서 소개되었습니다.(개인적으로 첨으로 읽은 버젼) 원작의 마지막 반전부분을 딱 한줄로 소개한게 해적 번역의 특징이었죠

  4. Commented by 미스윤희버스 at 2014.04.27 01:53

    킹 아저씨 단편들은 95% 이상 장외홈런이라고 생각합니다 장편들 중엔 평타도 있다고 생각...(어디까지나 제 의견입니다) 방안의 여인읽고 많이 울었던거 생각나네요...

  5. Commented by BlogIcon Alnilam at 2015.08.31 17:27

    저도 요즘 스티븐 킹에 빠져 원작들을 순서대로 읽고 있습니다.
    마직막 작품 18번 The Woman in the Room 도 극장판은 아니지만 영화화 되섰습니다.
    그것도 “쇼생크 탈출”과 “그린 마일”를 영화화한 프랭크 다라본트 감독에 의해서요.
    다라본트가 무명시절 스티븐에게 편지로 허락받고 만들었다고 합니다.
    제 블로그에도 올렸지만 유튜브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15.08.31 23:25

      The Woman in the Room을 단편영화로 만들어낸 솜씨를 보고 스티븐 킹이 프랭크 다라본트 감독을 눈여겨보게 됐다고 하더라구요.
      스티븐 킹한테 허락받고 단편영화를 만든 사람은 무척 많은데 다라본트의 재능은 그 중에서도 엄청 튀는 수준이었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