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때 내 꿈은 만화가였다. 잘 그리지도 못하면서 누런 16절지에 연필로 꾹꾹 눌러가며 열심히 그렸다. 세월이 흐른 지금은 만화원고들이 다 없어졌지만, 그 중에서 운좋게 살아남은 몇장의 원고를 소개한다. 오래되어 종이가 심하게 변했지만, 고전만화라 생각하고 봐주세요. 서투른 그림 속에 제법 철학이 흐른다. 뿌듯~.

이 만화는 여름방학때 '검은 마인'이라는 추리소설을 읽고서 그대로 그려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인; 달구경하는 것은 내 취미야.

-바람이 분다.

행인: 내 가발이 바람에 날려 가는군. 가발아 돌아오라. (가발을 집는다) 엉? 그림자가 가발을 잡고 놓아주지 않잖아? 앗! 그림자가 움직인다.

-그림자가 웃는다.

그림자: 하하하

행인: 그림자가 웃었어. 아이고 어쨌든 난 기절이다.

(다음날 TV뉴스)

아나운서: 안녕하십니까. 아침뉴스입니다. 요즘 거리에는 검은 마인이라 불리는 괴인이 나타나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있읍니다. 특히 이 검은 마인은 아무리 문단속을 잘한 집이라도 왔다갔다하는 정말 귀신같은 존재입니다.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약 30명인데 놀랐을뿐 다치거나 금품을 빼앗기지 않았읍니다. 그러나 이 괴인이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 지금은 '~습니다'가 문법에 맞다. 그러나 나 어릴때는 '~읍니다'가 문법상 올바른 표현이었다. 여기서 우리는 그당시 시대상을 엿볼 수 있다.


검은 마인2(신문기사)

-믿을 수 없는 존재. 정말 귀신일까? 아니면 사람의 장난일까?

 

(며칠후 신문기사)

-경찰은 무엇하는 거냐? 남의 집을 마음대로 드나드는 마인을 그대로 두면 안된다. 빨리 체포하라.

(치안본부 - 이 명칭을 통해 우린 여기서 또 시대상을 엿볼 수 있다.)

-관계자외 출입금지-

형사: 반장님. 그리 심려하지 마세요.

반장: 이봐! 이것이 단순히 사람의 장난이라고 생각하나? 지금 검은 마인은 자기 힘을 자랑하고 있는거야. 마인의 웃음, 무엇을 뜻하는지 아나?

검은 마인: 하하하. (알통 = 힘자랑)

반장: 자기의 힘을 완전히 자랑했다고 생각하면 마인은 어떤 짓을 할지 몰라.

-상징적으로 식칼을 든 강도와 금고의 돈을 훔쳐가는 절도의 모습이 묘사된다.

반장: 그러므로 우리는 하루속히 검은 마인을 잡아야 해.

해설: 검은 마인은 어떤 일을 저지를까요? 그것은 검은 마인이 나타난지 한달이 지난 후에 명백히 드러났읍니다. -궁금증을 유발시키기 위한 물음표 등장.

검은 마인(2)로 이어집니다.
  1. Commented by BlogIcon 열매맺는나무 at 2013.08.28 12:35 신고

    저도 초등학교 때 검은 마인 재미있게 읽었는데 여기서 만화로까지 그리신 분을 뵙게 되니 반갑네요. 전 그 책을 읽고 처음으로 추리소설을 썼답니다. ㅎㅎㅎ 조재형님처럼 잘 간수했으면 좋은 추억으로 남았을 텐데 그렇지 못해 참 아쉽습니다.^^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13.08.29 01:00

      검은 마인 소설이 여러 어린이들한테 격렬한 창작의욕을 분출하게 했나보네요 ^^
      어린 시절엔 참 하고 싶은 것도 많고 되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이제는 뭐 그냥 추억일 뿐이네요 ㅜ_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