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킹이 야구와 TV의 담합을 비난하다

뉴스 2008. 8. 16. 00:29 posted by 조재형

☞ 잡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 스티븐 킹의 칼럼 "How TV Ruined Baseball"이 실렸습니다.

이 칼럼에서 킹은 메이저리그 야구와 TV 방송국의 담합에 따라 빚어지는 안타까운 현실을 이야기합니다.

2004년 레드삭스 야구팀이 86년만에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달성하던 때, 야구광인 킹의 손자는 그 경기를 볼 수가 없었습니다.
취침시간이 훨씬 지난 시각이라 잠자는 중이었으니까요.

킹이 펜웨이파크 경기장을 찾았을 때, 7회 휴식시간에 장내 아나운서는 코카콜라 협찬이라는 방송을 내보내고 있었습니다.

2004년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루, 2루, 3루, 홈 베이스에 영화 "스파이더맨 2"의 광고를 부착하려고 계획했다가 성난 팬들의 항의를 받고서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스티븐 킹이 어렸을 때는 학교에서 돌아와 TV를 켜면 오후 야구경기 중계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세월이 지날수록 점점 더 야간경기가 늘어만 갔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직업이 있는 성인은 오후에 경기장에 놀러갈 수가 없으니까요.

예전엔 TV 야구 중계의 중요성이 비교적 사소하게 여겨지기도 했지만, 오늘날 TV 방송사는 야구중계를 황금시간대의 TV 드라마와 맞먹는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정규시즌의 경기는 오후 7시 정도에 시작하니 어린 야구팬들도 즐길만 합니다.

하지만 폭스 TV와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사악한 협력 때문에, "중요한" 야구경기를 심야에 치르느라 어른팬들만의 잔치가 되어버렸습니다.

경기장을 찾은 야구팬들은 자정이 지난 시각까지도 좌석을 지킬 수 밖에 없습니다.
경기 시작을 늦은 시간에 할 뿐만 아니라 방송국이 더 많은 광고를 내보내기 위해 각 회마다 있는 휴식시간을 엿가락처럼 길게 늘여놓았거든요.

특히나 올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끔찍했습니다.

폭스 TV는 저녁 8시부터 방송을 시작했는데, 실제 경기는 9시 15분이 되어서야 시작되었습니다.
동점 승부가 이어지는 바람에 결국 경기는 새벽 1시 반에 끝났습니다.

경기를 오후 7시에 시작했더라면 자정 전에 끝났을텐데.

남녀노소가 함께 즐기던 야구를 방송국과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망쳐놓은 것에 대해 스티븐 킹은 안타까워합니다.

현실을 되돌리기에는 너무 늦은 것 같다고 킹은 유감스럽게 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Commented by 스위스롤킹 at 2008.08.17 01:59

    안녕하세요 재형님 오랫만에 재형님 홈에 찾아왔습니다.
    예전 홈피냄새가 그리워집니다.킁킁~

    집사람과 맺어주신 재형님의 은혜에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예전 홈피를 그리워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지않나 생각합니다..)

    재형님 건강하시죠?^^
    요즘 어떻게 지내세요?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8.08.17 23:08

      반가워요 스위스롤킹님~ ^^
      잊지 않고 스티븐 킹 블로그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노총각 지옥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행복한 커플 생활을 영위하고 계시는 스위스롤킹님한테는 솔로 생활이 그저 먼 옛날의 희미한 기억이겠지만, 저에게는 처절한 노총각 지옥이 현재 진행형입니다.
      폭싹 늙은 노총각이라 이제는 처자들이 저한테 눈길 한 번 주지 않는답니다.
      저번에 젊은 처자한테 대쉬하려고 말을 걸었더니 경찰에 신고하더라구요. ㅜ_ㅜ

      스위스롤킹님, 사모님한테 감사하며 사세요.
      든든한 아내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스위스롤킹님은 이미 인생의 승리자입니다!

      LEAF에 이은 스위스롤킹님의 멋진 작품 기대할께요.
      (아아~ LEAF 표지를 장식했던 그 멋진 처자는 잘 살고 있는지... 내 이상형이었는데...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