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 때문에 스티븐 킹을 원망하는 아이

뉴스 2007. 11. 14. 23:57 posted by 조재형

☞ 11월 12일에 스티븐 킹 원작영화 "안개"의 언론 간담회가 뉴욕에서 열렸습니다(참고로 영화의 미국 개봉일은 11월 21일).
이 자리에는 감독 프랭크 다라본트 뿐만 아니라 원작자 스티븐 킹도 참석했습니다.

이 날 스티븐 킹은 뉴욕 호텔 밖에서 팬들한테 사인을 해주고 있었는데, 유모차를 끌고 나온 아이 엄마가 그 광경을 보고는 급한 마음에 아이 기저귀에다 사인을 해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어쩔 수 없이 킹은 기저귀에다 사인을 해주었는데, 유모차 옆에 서있던 아이는 "모르는 아저씨"가 자기 기저귀를 훔쳐가는 줄로 오해하고는 울음을 터뜨리며 비명을 질렀습니다. 아주 서럽게. 아주 비통하게. 아주 공포스럽게.

  1. Commented by BlogIcon 미저리 at 2007.11.15 02:18

    후후 아이도 스티븐킹아저씨의 무서움을 알아본걸까요.

    제가 그 아이였다면 차고있던 기저귀도 들이댔을 거라는... ㅡㅡ

    • Commented by BlogIcon 조재형 at 2007.11.15 22:40

      애가 아직 세상 물정을 잘 몰라서 울기만 했던 것 같습니다.
      정말 차고 있던 기저귀라도 들이댔어야할 상황이었는데 말이죠. -_-;;

  2. Commented by BlogIcon 강유리 at 2007.11.15 09:37

    ...저도 차고 있던 기저귀라도 들이댔을 1人..

  3. Commented by 형일 at 2007.11.15 20:33

    아주 서럽게. 아주 비통하게. 아주 공포스럽게. ㅋㅋ

  4. Commented by 미미 at 2013.05.31 20:39

    꼬마는 아직 어려서 이 할아버지가 누군지 몰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