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하반기 뉴스

뉴스 2007.05.10 22:24 posted by 조재형
 

2004. 12. 30.

☞ <18시간 몰입의 법칙>이란 책은 유명인들이 성공하기 위해 치렀던 혹독한 노력을 소개하고 일반인들의 분발을 격려하는 책입니다.

그런 사례들 중 하나로서 "이니셜 S"라는 이름으로 스티븐 킹의 무명시절 에피소드를 짧고 굵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삐딱하게 보기>는 라캉의 정신분석학에 입각해 대중문화를 분석한 책입니다.

분석사례 중 하나로서 스티븐 킹 소설 <Pet Sematary>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2004. 12. 25.

☞ 킹이 잡지 Entertainment Weekly에 연재 중인 칼럼에서 2004년 10대 영화를 순위별로 선정했습니다.

킹이 2004년 한 해 동안 보았던 60편 이상의 영화들 중에서 추려낸 것입니다.

과연 영예의 1위를 차지한 영화는?

 

2004년 10대 영화

(10) Red Lights : 처음 시작은 느리지만, 점차 열띤 방식으로 관객의 신경을 두뇌와 심장까지 뻗치게 만드는 프랑스 스릴러 영화.

(9) 본 슈프리머시(The Bourne Supremacy) : 흔들리는 편집은 기교지만, 정말 멋진 기교다. 여름을 강타한 최고의 액션영화.

(8) 콜래트럴(Collateral) : 제이미 폭스는 굉장했고, 톰 크루즈는 탐욕스런 안티히어로라는 뜻밖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존 부어맨 감독의 "포인트 블랭크" 이후로 이런 멋진 느와르 영화는 처음이다.

(7) 인크레더블(The Incredibles) : "아이언 자이언트"같은 멋진 애니메이션을 만들고도 제대로 된 호응을 받지 못한 브래드 버드 감독이 세대를 아우르는 매력을 뽐낸다.

(6) 슈렉 2(Shrek 2) : 애니메이션계의 대부 2탄 같은 작품.

(5) 해리 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Harry Potter and the Prisoner of Azkaban) : 이 영화가 시리즈의 전작들보다 돋보였던 것은 너무도 우아하게 성장하고 있는 젊은 주인공들 탓도 있지만, 알퐁소 쿠아론 감독의 꿈결같은 고딕풍 영상 탓이 더 크다.

(4) 화씨 911(Fahrenheit 9/11) : 마이클 무어의 "볼링 포 콜럼바인"이 톰 소여라면, "화씨 911"은 허클베리 핀이다.

(3) The Manchurian Candidate : 조나단 드미 감독의 탁월한 연출에다 배역들간의 조화가 가장 뛰어난 영화. 메릴 스트립이 짱이다.

(2) 새벽의 저주(Dawn of the Dead) : 내가 이 영화를 10대 영화 목록에서 제외시켜서  고상한 인간인 척 행세할 수도 있었겠지만, 그렇다면 난 거짓말쟁이가 될 것이다. 이 영화 정말 끝내준다.

(1) Maria Full of Grace : 이 영화는 당신이 당신의 친구들을 끌어모아 "너희들 이 영화 꼭 봐야돼"라고 말해줄 만한 흔치 않은 영화다. 영화가 끝나고 나면 친구들 대부분이 당신에게 진정으로 고마워할 것이다.

 

2004. 12. 15.

☞ 영화평론가 오동진 씨의 칼럼 중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 올림픽축구 그리고 "그것">이란 글이 있습니다.

스티븐 킹의 소설 <그것(IT)>에 대해 꽤 상세하게 언급하는 글이니 읽어보세요.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2004년 상반기 뉴스

뉴스 2007.05.10 21:59 posted by 조재형
 

2004. 6. 28.

☞ 스티븐 킹 원작영화 <쇼생크 탈출(The Shawshank Redemption)>이 미국에서 10월에 특별판과 디럭스 한정판 두 가지 DVD로 출시됩니다.

두 가지 DVD 모두 감독의 음성해설, 패러디 영화 <Shark Tank Redemption>, 다큐멘터리 등이 수록될 예정이고, 특히 디럭스 한정판만의 특전으로 <쇼생크 탈출> 영화제작을 다룬 서적과 영화음악 시디가 포함됩니다.

이 특별한 DVD의 표지 그림을 감상해 보세요.

 

2004. 6. 25.

☞ 잡지 Entertainment Weekly 771/772호에서는 킹의 근황을 소개했습니다.

다크 타워 6탄 <Song of Susannah> 출간과 동료작가와 함께 메이저리그 레드 삭스 팀의 올시즌 활약상을 그려낼 논픽션을 펴낼 계획이라는 것을 소개하면서, 다음과 같은 내용을 실었습니다.

 

[...그리고 또한 그는 새로운 장편소설 집필을 시작했다. "새로운 소설이 제대로 써질지 난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좋은 점은 저번에 은퇴를 선언했었기 때문에 전혀 부담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2004. 6. 24.

☞ 스티븐 킹과 피터 스트라웁의 소설 <부적(The Talisman)>이 영화로 제작 중인 가운데 두 번째로 감독 물망에 올랐던 에드워드 즈윅(라스트 사무라이) 마저 도중하차하고 말았습니다.

촬영개시가 자꾸만 늦춰지고 있는 가운데,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각본이라고 합니다. 이미 각본가 세 사람의 손을 거쳤지만, 아직까지도 각본은 계속해서 수정이 가해지고 있습니다.

 

2004. 6. 20.

☞ 어느 날 스티븐 킹 부부는 동네를 산책하다가 40년이나 되어 낡고 좁은 시립 수영장에서 어린이들이 불편하게 놀고 있는 모습을 보고 새 수영장이 생기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시청에 수영장 건립을 제의한 킹 부부는 140만 달러를 기부했고, 여기에 시가 조금 더 비용을 보태서 수영장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1년의 공사기간을 끝내고 뱅고어 시에 새로운 수영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수영장 건립에 기여한 데 대한 예우로 킹의 아내 태비사와 킹의 손자가 제일 먼저 수영장 물에 들어가는 기회를 누렸으며, 킹 부부는 수영센터 오픈행사에 참가했습니다.

이 수영센터의 이름은 킹 부부의 뜻에 따라 뱅고어 고교에서 유명한 수영선수로 활동하다 백혈병에 걸려 사망한 소녀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습니다.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2003년 하반기 뉴스

뉴스 2007.05.10 01:49 posted by 조재형

2003. 12. 27.

☞ 예전에 영화잡지 씨네21에 나왔던 <스티븐 킹 기획기사> 3가지를 읽어 보세요.

♣ 그들 이웃에는 공포가 산다  ♣ 스티븐 킹과 할리우드  ♣ 스티븐 킹이 꼽은 자신의 영화 베스트 10

 

2003. 12. 24.

☞ 스티븐 킹은 얼마나 많은 인세를 받고 있을까요? 성공한 베스트셀러 작가의 몫은 얼마나 되는지 알아 보세요.

 

2003. 12. 23.

☞ 배우 문소리, 송강호 씨가 표지로 나온 영화잡지 <씨네 21> 433호(2003.12.23~12.30)에 지금 여러분이 보고 계시는 스티븐 킹 사이트가 소개되었습니다.

119페이지 <이주의 인터넷> 코너에 나왔네요.

섬세하고 유익한 기사를 써주신 심 기자님 땡큐~♥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2003년 상반기 뉴스

뉴스 2007.05.10 01:28 posted by 조재형
 

2003. 6. 29.

☞ 킹이 잡지 Book magazine에 <America the Literate>라는 제목으로 수필을 발표했습니다.

인터넷으로는 수필 중 일부분만 맛보기로 볼 수 있습니다.

이 수필에서 킹은 자기 과시욕에 빠져 고상한 척 뽐내는 소위 "문학"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는 소설들이 독서시장에서 불티나게 팔리는 현상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있습니다.

 

2003. 6. 28.

☞ 스티븐 킹이 Waldenbooks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킹은 최근에 다크 타워 시리즈 1~4탄을 재출간하면서 1탄을 다시 써서 개정확장판으로 만들어낸 것에 대해, 너무 젊은 시절에 거창한 문학적 성취감을 맛보려 무리해서 집필했기 때문에 세월이 지나 읽어보니 억지스런 면이 많이 엿보여서 다시 고쳐쓰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애정을 가지는 다크 타워 시리즈인 만큼 독자들에게 더욱 완벽한 재미를 안겨주기 위해 언젠가는 다크 타워 시리즈 7권 전체를 모조리 다시 손보고 싶다는 희망도 피력했습니다. 지금보다 더욱 완벽한 다크 타워 세계를 만들고 싶답니다.

 

다크 타워 시리즈를 완성하고 나서 요즘에는 단편소설을 쓰는 데 주력하고 있으며, 이미 단편 두 편을 출판사에 팔았고, 또다른 두 편이 자신의 책상서랍 속에 들어있다고 밝혔습니다.

 

킹은 다크 타워 시리즈뿐만 아니라 그의 다른 작품들에서도 등장하는 악당 랜들 플랙에 관한 사연도 소개했습니다. 여러가지로 모습을 바꾸며 등장하지만 이름 머릿글자가 항상 R.F.이기 때문에 쉽게 알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

랜들 플랙은 킹이 대학시절 학교 식당에서 갑자기 영감이 떠올라 써내려갔던 시 <The Dark Man>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그 때 이후로 랜들 플랙은 킹이 생각하는 모든 악의 결정체로서 활약하며 그의 여러가지 작품들 속에서 악의 기운을 전파하고 다녔습니다. 하도 오랫동안 랜달 플랙을 생각하며 작품활동을 하다보니 킹은 그가 평생을 같이 가는 동반자 같다고 합니다.

 

2003. 6. 27.

☞ <트레인스포팅>으로 유명한 대니 보일 감독의 신작영화 <28일 후...>가 미국에서 개봉했습니다(우리나라는 7월 17일 개봉예정).

스티븐 킹이 뉴욕 맨하탄의 어느 극장, 오후 7시 45분에 상영하는 <28일 후...> 극장표 275장을 전부 사들였습니다.

데이트하러 나왔다 영화보려던 어느 연인이 매진된 것에 실망해서 발길을 돌리려는 찰나 스티븐 킹이 공짜표 두 장을 나눠 주었다고 합니다. 그 후로도 킹은 사람들에게 계속 공짜표를 나누어주다 영화가 시작되자 같이 동행했던 친구들과 함께 영화를 감상했습니다.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

TAG 1408, 20세기 소년, 28일 후, 2시의 데이트, But Only the Darkness Loves Me, Chip Coombs, Codename: Mousetrap, Comb Dump, Donovan's Brain, Everything's Eventual, From A Buick 8, Harrison State Park '68, I Hate Mondays, In the key-chords of dawn, Legacies, Magazine of Fantasy and Science Fiction, Mobius, Movie Show, Muffe, Night Shift, Silence, Song of Susannah, Stephen King's The Dark Tower - A Concordance, The 43rd Dream, The Complete Guide to the Works of Stephen King, The Dark Man, The Devil's Wine, The Evaluation, The Hardcase Speaks, The Huffman Story, THE ROAD TO THE DARK TOWER, The Rock Bottom Remainders, The Tale of Gray Dick, They Bite, Wizard and Glass, Wolves of the Calla, 공식사이트, 공포의 별장, 금연주식회사, 내 영혼의 아틀란티스, 다크 타워, 데니스 루헤인, 데드 존, 데스퍼레이션, 도로를 위해 한잔, 드림캐처, 딘 쿤츠, 랜덜 플랙, 런닝맨, 무비위크, 미래의 묵시록, 미스터리 환상특급, 미저리, 믹 개리스, 박경림, 밤의 파도, 부적, 브램스토커상, 블랙 하우스, 살렘스 롯, 샤이닝, 석양의 무법자, 소설을 훔친 남자, 쇼생크 탈출, 수필, 스탠 바이 미, 스탠드, 스티븐 킹, 스티븐 킹 단편집, 스티븐 킹의 킹덤, 슬럼프, 슬립워커스, 시크릿 윈도우, 애니 윌크스, 애완동물 공동묘지, 에드 맥베인, 옥수수밭의 아이들, 우라사와 나오키, 유혹하는 글쓰기, 유희열, 이라크전, 잭 토랜스, 전영록, 총알차 타기, 총잡이, 캐리, 톰 고든을 사랑한 소녀, 프랭크 다라본트, 피터 스트라우브, 황무지

2002년 하반기 뉴스

뉴스 2007.05.10 00:28 posted by 조재형
 

2002. 12. 28.

☞ 영국 경매회사 크리스티가 스티븐 킹 원작영화 <샤이닝(The Shining)>에서 잭 니콜슨이 입고 나왔던 자켓을 경매에 부쳤습니다.

니콜슨의 자켓은 4,230파운드에 낙찰되었습니다.

 

2002. 12. 20.

☞ 조선일보, 한겨레신문 같은 국내 일간지에 스티븐 킹 원작 TV시리즈 <The Dead Zone>을 언급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올해 미국에서는 케이블 방송이 사상 처음으로 지상파 방송의 시청률을 앞질렀다는 조사결과가 보도돼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더 데드 존(The Dead Zone)>과 <몽크(Monk)>는 18~49세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케이블 시리즈 가운데 각각 1위와 2위의 시청률을 차지한 인기 프로그램이다.]

 

<The Dead Zone>은 현재 미국에서 1시즌을 끝마치고 내년 1월 5일 2시즌 방영을 앞두고 있습니다.

원작소설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위험한 정치가 그렉 스틸슨을 길고긴 TV시리즈 속에서 어떻게 꾸준히 부각시킬지 고민하느라 제작자는 밤에 잠도 못 이룬 채 머리를 싸매고 고민하고 있다는군요.

2시즌 예고편 동영상을 감상해 보세요.

 

2002. 12. 17.

☞ 스티븐 킹 원작 단편영화 <Rainy Season>을 인터넷으로 감상해 보세요.(빨간색 Play 버튼 클릭!)

제가 이제까지 보았던 스티븐 킹 단편영화 중에서 제일 큰 시각적 쾌감을 선사해주는 멋진 영화입니다.

B급 (단편) 공포영화의 진수를 유감없이 팍팍 보여 줍니다.

 

줄거리

[존과 리사 부부는 여름휴가를 보내기 위해 윌로우 마을에 도착합니다. 그런데 마을주민 몇몇이 경고를 합니다. 비가 내리는 시즌이니 위험하니까 마을을 떠나라는 겁니다. 그러나 젊은 부부는 농담으로만 생각하고 마을에 눌러 앉습니다.]

 

2002. 12. 16.

☞ 미국 시트콤 <프레지어(Frasier)>는 국내에서도 유선방송 등을 통해 시청할 수 있습니다.

라디오 상담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독신남 프레지어와 그의 가족들, 친구들을 통해 웃음을 주는 시트콤입니다. <프레지어> 제 8시즌 에피소드 8편 <Mary Christmas>에서는 스티븐 킹이 브라이언 역을 맡아서 짧지만 강렬한 목소리 연기를 펼칩니다.

 

("닥터 프레지어 크래인 쇼"가 방송 중인 라디오 방송국 부스 안은 크리스마스 장식들로 치장돼 있다. 프로듀서 로즈가 전용석에 앉아 있고, 프레지어가 청취자 전화를 받는다.)

프레지어: 이런, 중간뉴스 들을 때까지 시간이 겨우 1분 밖에 안 남았네요. 1번 전화에 프리먼트에 사는 톰이 연결되어 있으니 빨리 만나보도록 하죠. (버튼을 누른다) 톰, 말씀하세요.

톰: (목소리가 나온다) 내 사연을 겨우 1분동안 억지로 줄여버리는 건 싫어요. 뉴스시간 끝난 다음에 말할래요.

(프레지어와 로즈가 깜짝 놀란다.)

프레지어: 글쎄요, 우선은 지금 톰의 질문을 듣고 그리고나서 중간뉴스 끝난 다음에 프로그램 다시 시작하면서 제가 톰에게 답변을 해드리는 게 좋을 것 같은데요.

톰: 싫다니까요. 그냥 기다릴래요.

프레지어: 그러시군요. (버튼을 누른다) 로즈, 다른 청취자 없어?

로즈: 브라이언이란 사람이 카폰으로 전화했어.

프레지어: 아! (버튼을 누른다) 브라이언, 말씀하세요. 어떤 상담을 원하십니까?

브라이언: (목소리가 나온다) 머시라고라? 30초 밖에 안 남았어?! 그럼 나도 기다릴껴!

나머지 뉴스를 보려면 클릭하세요.